평화당 "북미정상회담 좋은 출발 '축하'... 성공 기원"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가속화되길"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은 12일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좋은 출발을 축하하며 성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평화당 장정숙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세기의 이벤트를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대변인은 "양 정상은 덕담과 미소를 나누며 회담을 시작했다. 좋은 출발"이라면서 "한반도의 운명을 좌우할 세기의 역사적 만남을 전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70여년 동안 이어진 반목과 대립의 역사를 이제는 끝내야 한다"며 "오늘 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