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文대통령 TV시청 "저도 잠 못 이루는 밤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역사적인 만남을 위해 회담장에 도착하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보며 미소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장면을 시청한 뒤 "저도 어제 잠 못 이루는 밤이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 앞서 9시53분께부터 TV를 통해 정상회담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두 정상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 내 회담장으로 입장하는 장면부터 시청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 중계를 보는 내내 옅은 미소를 지으며 중간중간 고개를 끄덕거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국민 관심이 온통 싱가포르에 가있지 않을까 싶다"며 "우리에게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남북미 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주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기를 국민들과 함께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10시10분께 조한기 의전비서관이 문 대통령에게 다가가 국무회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눈짓을 보내자 문 대통령이 오른손을 들어 '잠깐만 기다려달라'는 사인을 보내 국무회의 참석자들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국민들의 선거 참여도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내일은 또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선거일”이라며 “우리 정부들어 처음 치르는 전국 선거인만큼 투·개표 등 공정한 선거 관리를 위해 각별히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도 선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기 바란다”며 “투표가 우리의 미래를 만들고, 내일의 희망을 만들고, 정치 발전을 만들고, 평화를 만들고, 성숙한 지방자치와 분권을 만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마치고 국무회의를 시작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