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북미회담은 대성공...文대통령 노고에 '경의'"

-"CVID와 CVIG 이룩되기를 기대"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사진)은 12일 열린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대성공'이라고 평가했다. 북미회담 성사 과정에서의 문재인 대통령 역할에 대해서는 경의를 표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21세기 최대 이벤트인 역사적인 북미정상 회담 및 합의문에 서명한 두 정상의 합의는 대성공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처음부터 포괄적 톱다운 방식으로 처음 북미정상이 직접 서명하고 서훈, 김영철 폼페이오의 실질적 합의이기에 정상회담만 열리면 성공한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합의문 내용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박 의원은 "새로운 북미관계를 수립한다면 체제보장의 시작으로 외교관계 수립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강조한 뒤 "한반도에 항구적 안정적 평화체제를 구축한다는 내용 역시 체제보장을 위한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을 의미하므로서 체제보장에 대한 미국의 강한 입장을 보장하는 것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이어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의미는 문재인 대통령을 배려하고 비핵화,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의미하며 북미신뢰를 구축하며 폼페이오와 진행하는 고위급 실무 회담에서 합의 해 나가리라 보인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앤드류 김, 김영철, 서훈 라인이 지금처럼 유지되어 CVID, CVIG(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체제보장)가 이룩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거듭 북미회담 합의를 환영하며 안전운전을 하신 문재인 대통령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