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6.13]

안철수 "북미회담, 서울시장 선거에 영향 없을 것"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12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선거에 영향을 없을 것이라고 본다"며 "서울시장이 직접적으로 북한과 협상하는 사람과 아니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회담에 대해 "제네바 합의 교훈을 돌아보면, 합의 보다 중요한 건 실행과정"이라면서 "이번에도 합의가 아주 구체적으로 되면 그 다음 실행과정이 훨씬 더 수월하겠지만, 합의 내용이 모호하다면 실행과정은 굉장히 힘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그 부분들에 대해서 대한민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미국 정부와 서로 대화하고 합의하고 조율하고 그런 과정들이 꼭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7년에 이은 3선은 막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절반이 넘는 서울 시민이 박 후보의 3선은 막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분들의 열망을 투표결과에 담아야만 하는데 그 일을 이룰 수 있는 사람은 야권의 대표인 바로 저"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6·13지방선거는 '경제를 살릴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함을 부각시켰다.

안 후보는 "내일 서울시장 선거는 '누가 경제를 살릴 수 있을 것인가' '누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사람인가' '누가 서울을 살릴 비전을 가지고 있는 사람인가' '누가 제대로 실행력과 돌파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인가'를 결정하는 선거"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선거는 민주주의 가장 중요한 개념인 균형과 견제를 위해 중요하다. 특히 서울시장 선거의 상징성으로 아주 중요하다"며 "서울시민들께서 올바른 선택 해주시리라고 믿는다"고 호소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