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한국당 "CVID 없어 유감..안보 불확실성 높여"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공동합의문을 들고 악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2일 열린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가 합의에 빠져있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밝힌 것과 관련, "대한민국 안보의 불확실성을 높이지 않을까 한다"며 우려를 표했다.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여러 노력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북한이 공동으로 서명한 전문에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이행 스케줄이 빠져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이 대한민국과 미국 및 국제사회에 약속한 핵폐기를 진정성있게 이행하고 이를 검증받는 것"이라며 "한국당은 북한의 핵폐기가 완전하게 이뤄지도록 면밀히 지켜보며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한미군사훈련의 부적절함을 밝힌데 이어 주한미군 감축과 관련, 현재로선 감축하지 않겠으나 추후 협상해보겠다는 여지를 남긴 것에 대해 전 대변인은 우려의 입장을 전했다.

전 대변인은 "한국당은 대한민국의 안보와 미래의 번영을 희망하는 모든 국민들과 함께 더욱 굳건한 자세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앞서 홍준표 당대표는 트럼프 대통령 기자회견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자회견 내용을 보니 여차하면 손 뗄수도 있다는 것 아닌가"라며 "대한민국 안보가 벼랑 끝에 달렸다"고 지적,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