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세화해수욕장 해상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제주해양경찰서 전경. © News1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13일 오전 8시22분쯤 제주시 구좌읍 세화해수욕장 해상에 여성 변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변사체의 신원은 인근 다방에서 근무하는 오모씨(59·여)로 밝혀졌다.


시신은 티셔츠와 반바지, 운동화 차림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씨가 일하는 다방 사장은 "2~3일전부터 죽고 싶다는 소리를 자주했고 12일에도 본적이 있어 실종신고는 하지 않았다"고 해경에 진술했다.

해경은 정확한 사망 원인과 타살혐의점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