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거래 의혹 연루' 임종헌 변호사, 넥센 이장석 변호인 사임

지령 5000호 이벤트
양승태 사법부 당시 법원행정처가 재판을 협상 수단으로 삼아 청와대와 거래를 시도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이장석 전 넥센 히어로즈 대표의 형사 항소심 사건 변호인단에서 사임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다른 변호인들과 함께 이 전 대표의 항소심 사건을 맡은 임 전 차장은 11일 서울고법 형사7부(김대웅 부장판사)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앞서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구단주였던 이 전 대표는 회삿돈 횡령 혐의와 함께 수십억원의 투자금을 받고도 투자자에게 약속한 지분을 넘겨주지 않은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 2월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