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크' 바른미래, 유승민-박주선 체제 마감하고 전대 치를까

유승민,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중계방송을 지켜보며 대화하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광역 0석·안철수도 3위…劉 사퇴 예정·朴 홀로 전대 준비할 듯
선거 패배 책임론·총선 공천권 두고 전대 혈전 전망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합리적 중도와 개혁적 보수'를 자처하며 정치권의 극단적 대립을 타파하고 중도개혁정당을 표방했던 바른미래당의 행보가 13일 커다란 장애물에 부딪히게 됐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대안야당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했지만 집권여당과 제1야당에 밀려 광역단체장 선거와 국회의원 재보선에 모두 참패하면서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 체제에도 커다란 변화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구 바른정당 몫으로 당을 이끌어 왔지만 이번 지방선거를 끝으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바른정당 전당대회 출마 당시에도 지방선거까지 당을 이끌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대선 패배 직후 한동안 정치권 전면에 등장하는 것은 피하려 했지만 바른정당 당시 추가 탈당 사태에 불가피하게 당 대표를 맡게 되면서 피로감을 크게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공동대표는 오는 14일 관련한 내용의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박주선 공동대표는 혼자 당 대표직을 수행하면서 당의 선거 패배에 대한 뒷수습을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박 공동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지난 합당 당시에도 국민의당이 쪼개지는 것을 막기 위해 애를 썼다"며 "(지방선거 패배에도) 당 대표직을 던져버리고 도망갈 수는 없는 상황이고, 그럴 스타일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후 진행될 당의 전당대회 준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은 지방선거 직전 합당해 아직까지도 당 조직이 구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으로 나뉘어진 채 운영 중이다. 화학적 결합을 위해서라도 전당대회는 필수인 상황이다.

다만 지난 지방선거 공천 과정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은 서로 크게 갈등을 벌인 바 있다. 이번 전당대회가 단순히 양측의 완전한 결함 이외에도 2020년 총선 공천권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양측은 전당대회에 전력을 다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당이 사실상 사활을 걸었던 서울시장 선거에서 안철수 후보가 당내 예상과 달리 3위에 머무르면서 이에 대한 책임 공방도 서로에게 돌릴 것으로 예상돼 전당대회는 혈전이 예상된다.

바른미래당은 국회의원 재보선 공천에서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의 공천이 유력했지만, 국민의당 출신 인사들이 더 당선 가능성이 높은 인물들을 공천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이를 막아선 바 있다.

또 이번 전당대회는 향후 예견된 야권 내 정계개편 주도권 싸움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어서 어떤 인사가 나서 패배한 당의 뒷수습에 나설지 정치권의 이목이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