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선거, 승인과 패인…與 '文후광' 野 '리더십 부재'(종합)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선거상황실을 찾아 당선이 확실한 광역단체장 후보자·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에 당선표를 붙인 뒤 박수치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6ㆍ13 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 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유승민,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중계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與, 文정부 성과에 중도층 끌어들이며 압승
野, 갈팡질팡 리더십에 민심 괴리 모습까지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김성은 기자,정상훈 기자,김세현 기자 =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여야는 '역대급 압승'과 '최악의 패배'라는 전혀 다른 민심의 성적표를 받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에는 지방선거 전부터 70%대를 유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과 50% 내외의 안정적인 당 지지율이 가장 큰 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선거를 앞두고 어느 한쪽에 권력을 몰아주지 않으려는 견제 심리로 인해 예상을 뒤집고 야권이 선전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국민들은 '견제론' 보다는 '국정 안정론'을 선택했다.

여기에 대선 패배 후에도 변화된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자유한국당과 제3세력으로 제대로 뿌리내리지 못한 바른미래당의 부진도 여당이 '역대급 압승'이라는 성적표를 받을 수 있었던 원인이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이른바 '문재인 후광 효과' 또한 민주당의 압승 요인 중 하나다.

문 대통령은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평화 시대를 이끌면서 전통적 지지층은 물론, 중도층까지 민주당의 지지세를 확산시키는 역할을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재자 역할을 훌륭히 해내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세기적 회담을 성사시키는 등 냉전체제 종식에 대한 기대감으로 여권을 지지하자는 목소리에 힘이 실렸다는 평가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13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지난 1년 여 동안 적폐청산과 나라다운 나라를 위해 노력해온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임과 동시에 한반도 평화와 번영, 든든한 지방정부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이 투표로 나타났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최근 중도층이 선거의 승리를 좌우하는 중요한 변수로 작용되는 가운데, 민주당이 문재인 정부의 후광 효과로 중도층을 우호적인 세력으로 끌어들인 것이 이번 압승의 이유 중 하나로 분석된다.

여기에 야당이 대선 패배 이후 계속 지리멸렬한 모습을 보여왔던 것도 민주당 압승의 요인으로 보인다.

특히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뼈를 깎는 반성의 모습을 보였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

이것은 곧 여당의 승리 요인으로 작용한 동시에, 야당의 참패 원인으로도 작동했다. 국민들은 리더십이 부재한 채 갈팡질팡하는 야당에게 표를 주지 않았다.

특히 홍준표 한국당 대표의 경우 남북정상회담을 '위장평화쇼'로 폄훼하고, 선거를 앞두고 발표된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여론 왜곡'이라고 하는 등 민심과 괴리된 발언으로 고립을 자초했다.

바른미래당 또한 민주당과 한국당의 양당체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차별화 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 유권자들에게 실망감만 안겨 줬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자유한국당은 탄핵 이후 혁신과 자성의 목소리가 보이지 않았고, 바른미래당은 자유한국당의 대안이 될 만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며 "이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가 아닌 유권자들이 길을 잃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야권의 심각한 리더십 부재가 야권에게 당장 필요한 정계개편을 미루게 할 것이라는 전망마저 나오고 있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14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야권이 지리멸렬한 상태가 지속되다가 2020년 총선에 임박해 새로운 인물을 세울 것으로 본다"고 했으며, 김준석 교수는 "보수 궤멸 분위기 속에 지지부진한 분위기가 당분간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