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오늘 사퇴할듯…"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6ㆍ13 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 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오후 2시 최고위원회의서 거취 표명할듯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할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 수습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그는 그동안 이번 지방선거에서 17개 광역단체 6곳을 수성하지 못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한국당은 대구와 경북 단 2곳에서만 승리했다.

이에 홍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거취를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선거를 앞두고 사석에서 주변 사람들에게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13일 지방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뒤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고 말했다.

또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이라며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14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했다.


강효상 당대표 비서실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책임진다'는 의미를 묻는 질문에 "언론인들께서 해석하면 된다"며 "내일 최고위원회의가 있는데 오늘 (선거) 결과를 다 보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연히 말씀을 하실 것"이라고 했다.

홍 대표와 지도부가 이날 사퇴할 경우 한국당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가 꾸려질 경우 조기전당대회 개최를 통해 새 지도부가 구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