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가 밝힌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 하는 것

'목발 탈북자' 지성호 "김정은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인권"(종합)
美토론회서 '인권 빠진' 북미회담에 격앙…민주 상원의원 "北인권-무기 불가분"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신년 국정연설에 참석했던 탈북자 지성호 씨가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민주주의진흥재단이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있다. leslie@yna.co.kr
(뉴욕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3일(현지시간) 열린 북한 인권상황 관련 심포지엄에 북한에 억류됐다 지난해 혼수상태로 송환된 후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어머니 신디 웜비어(앞줄 왼쪽)와 아버지 프레드 웜비어(앞줄 왼쪽 두번째), 지난 1월 도널
'목발 탈북자' 지성호 "김정은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인권"(종합)

美토론회서 '인권 빠진' 북미회담에 격앙…민주 상원의원 "北인권-무기 불가분"

(워싱턴=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연설을 통해 주목받은 탈북자 지성호 씨는 13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인권"이라고 주장했다.

지씨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미 싱크탱크인 민주주의진흥재단 주최 포럼에 참석해 "(북한 인권은) 포기할 수 없는 중용한 가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씨는 "보통 한반도 통일을 말할 때 영토적인 통일을 얘기하지만, 중요한 것은 사람의 통일"이라며 "남북이 통일된다면 북한 주민들이 '우리가 죽어갈 때 당신들은 무엇을 했느냐'고 묻어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들에게 답변할 책임이 있다"면서 "당신들의 인권에 침묵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씨는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가 주요 의제에서는 제외된 것에 대해서도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소리(VOA) 객원 앵커와의 인터뷰에서 "(정상회담 시간의) 약 90% 동안 비핵화 문제를 논의했지만 인권 문제를 포함해 다른 많은 사안도 의제로 삼았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말 의회 국정연설에서 지씨를 '특별 게스트'로 깜짝 등장시킨 바 있다.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부각하는 취지에서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섬뜩한 북한 정권에 대한 또 한 명의 목격자"라면서 소개했고, 지씨는 목발을 머리 위로 들어 보였다.

1996년 굶주리던 소년이었던 지씨는 식량과 맞바꾸기 위해 화물열차에서 석탄을 훔치려고 시도했고, 그 과정에서 굶주림에 탈진해 선로에서 기절했다. 지나가던 열차가 지씨를 덮쳤고, 지씨는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지만 이 과정에서 다리를 절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도 "북한 정권의 끔찍한 인권 상황은 북한의 무기프로그램과도 불가분의 관계"라며 "무기프로그램에 투입되는 노동력과 자원들은 북한 국민의 고통을 덜어주는 데 사용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인권 이슈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키 의원은 "호전적인 설전을 주고받았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대화에 나선 것은 매우 환영할만한 발전"이라면서 "결국 북핵 이슈에서 군사적 해법은 없는 셈"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북미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 대해선 구체성이 부족하다고 꼬집었다.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대사는 "김정은 위원장이 경제이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면서 "북한은 중국 모델, 베트남 모델, 쿠바 모델 등을 찾고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ju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