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계은퇴설에 "성찰의 시간 갖겠다"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를 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가 14일 서울 종로구 선거캠프에서 열린 선대위해단식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선거에 낙선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14일 정계은퇴 여부와 관련 "성찰의 시간을 당분간 갖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 미래캠프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선거에서 3위에 그친 것에 대해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이번 선거 패인에 대해 안 후보는 "다 후보가 부족한 탓"이라며 "선거에 패배한 사람이 무슨 다른 이유가 있겠나"라고 답했다.

안 후보는 성찰의 시간 기간에 대해선 "돌아보고 고민하고 숙고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서울시민 여러분께서 지금까지 성원을 보내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그런 과분한 사랑에 대해 여러가지로 숙고하고 앞으로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전날 패배를 확인한 뒤 상황실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서울 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겸허하게 받들겠다"며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할지 이 시대에 제게 주어진 소임이 뭔지 깊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안 후보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밀리며 19.6%의 득표율로 3위에 그쳐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 결과로 인해 안철수 후보의 정치적 가치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는 가운데 향후 정계개편 과정에서 역할에 대한 고민의 시간을 가질 것이란 설명이다.

안 후보는 이번 주말 미국으로 출국해 딸 설희씨의 박사학위 수여식에 참석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