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심장 부·울·경, 진보DNA 성지로 탈바꿈

포스트 6·13… 확 바뀐 지방권력
與 난공불락 PK입성 새역사..부산,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울산, 환경정책 대변화 예고


【 창원·부산·울산=오성택·권병석·최수상 기자】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해 '보수텃밭'으로 불렸던 부산·울산·경남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지방권력을 대거 교체하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더불어민주당은 6.13지방선거에서 부산과 울산광역시장, 경남도지사 등 광역단체장 3곳을 사상 처음으로 석권했다.

또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비롯해 기초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 등 모든 선거에서 이른바 '푸른혁명'을 이끌어냈다.

■낙동강 벨트 석권

먼저 광역단체장 중 전국적으로 가장 관심이 높았던 경남도지사의 경우, 김경수 후보가 상대방인 김태호 후보와 초접전을 벌인 끝에 승리를 거두면서 경남 지역의 교두보를 확보하는 의미있는 결과를 도출했다.

민주당은 경남 18개 시·군 중 창원·김해·양산·거제·통영·고성·남해 등 중·동부권 대도시와 조선소 밀집지역 등 7곳에서 승리했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인 김해시 한곳에서만 승리한 것과 비교하면 괄목할만한 성적이다.

민주당은 또 부산과 연결되는 김해·양산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이자 조선산업 중심지인 거제와 통영, 고성 등 보수세력의 텃밭이었던 경남 남부지역을 차지하면서 경남 중·동부지역을 진보세력의 성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특히 남해군수 선거에서 승리하며 난공불락으로 여겨지던 서부경남지역에서도 진보의 깃발을 꽂았다.

지방의회도 마찬가지다. 광역의원의 경우 민주당은 경남 지역구 당선인 52명 중 31명이 당선됐다. 비례대표까지 포함하면 경남도의원 전체 55명 중 34명이 민주당 소속이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소속이 50명이었던 것과 대조된다.

■야도(野都) DNA 되찾은 부산

4년 만에 리턴매치로 치러진 부산시장선거에서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서 부산은 야도로서의 정체성을 되찾았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 단 한곳도 차지하지 못했던 민주당은 전체 16개 구·군 중 13곳에서 승리하며 지방선거의 새 역사를 썼다.

울산도 인권변호사 출신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자유한국당 김기현 현 시장을 꺾고 8전9기의 신화를 쓰며 울산시청에 입성했다.

지역에서는 당초 박빙을 예상했지만 민주당의 '바람'을 막지 못했다. 5개 기초단체장의 전면교체는 충격으로 다가오고 있다.

부·울·경이 전통적인 '보수텃밭'이라는 말은 이제 옛말이 됐다. 그만큼 변화와 개혁에 대한 유권자들의 욕구가 컸다는 것이 이번 선거를 통해 여실히 드러났다.

부산과 울산 정치권력의 싹쓸이 교체는 촛불 혁명에 이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고공 지지율과 한반도 평화론, 한국당에 대한 실망감이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부산시장 교체로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과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유지 여부, 해수담수화 문제 등 각종 시정현안 및 대형 사업 등 정책에도 일대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울산 역시 대규모 개발 사업과 환경정책 등에서 큰 변화가 예고된다.

지역 정가에선 "보수의 텃밭으로 불려 온 부산·울산·경남이 부마항쟁을 통해 박정희 독재정권 타도를 외쳤던 야도(野都) DNA를 되찾았다"며 "민주당이 오랫동안 염원했던 지방권력 교체를 이루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