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북미회담]

다음은 일본 차례? 아베, 방북 검토중

"트럼프가 김정은 설득.. 경제 지원에 日도움 필요"
산케이, 북일회담 조율 보도

일본 정부가 북.일 정상회담을 위한 본격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일 정상회담에 긍정적 자세를 보였으며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북안을 검토 중이라는 일본 언론 보도가 잇따라 나왔다.

산케이신문은 14일 복수의 일본 정부관계자를 인용,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도 좋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의 의향이 지난 12일 미국 정부로부터 복수의 경로로 일본 정부에 전달됐다"며 이에 따라 일본 정부가 북.일 정상회담의 본격 조율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면 경제제재는 풀리지만, 본격적인 경제 지원을 받고 싶다면 일본과 협의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로 김 위원장에게 설명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납치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 한 지원에는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같은 설명을 들은 김 위원장이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 긍정적 자세를 보였다고 이 신문은 말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정부 관계자를 인용, 그동안 북.일 정상회담을 위해 양국 정부관계자가 여러 번 물밑협상을 했으며 아베 총리가 8월께 평양을 방문하는 안과 9월 국제회의를 이용해 회담하는 안 등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는 총리의 8월 방북이 어려울 경우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김 위원장이 참석하면 그때 아베 총리가 김 위원장과 만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일본 정부는 북.일 정상회담 개최의 최소조건으로 일본인 납치 피해자에 대한 북측의 재조사에 일본 측도 참가하는 방안 등을 제시할 계획이다.


NHK는 이에 대해 "북한은 납치 문제가 해결된 사안이라는 자세를 바꾸지 않고 있어 정부 내에선 북한의 긍정적 반응을 끌어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와 협의에 난항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일본인 납치문제는 이번 북·미 공동성명에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아베 총리는 14일 총리관저에서 납치피해자 가족과 만나 협상방침을 설명할 예정이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