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대한민국 강소기업포럼]

실패 딛고 일어서도록.. 혁신적 채무조정안 내놓는다

정부, 보증대출 감면 등 재창업 지원 확대 추진

기조연설 경청하는 청중들
제8회 대한민국 강소기업 포럼이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재도전 벤처 생태계 구축방안-실패가 자산이 되는 문화,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주제로 개최됐다. 포럼에 참석한 청중들이 한정화 한양대 교수의 기조연설을 듣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정부가 창업 실패 후 재기인을 위한 혁신적인 채무조정 방안을 내놓는다.

이병권 중소벤처기업부 성장지원정책관은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재도전 벤처생태계 구축방안-실패가 자산이 되는 문화,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주제로 개최된 제8회 대한민국 강소기업 포럼에서 "실패가 성공의 디딤돌이 될 수 있는 정책을 전개할 것"이라며 "재기인을 위한 혁신적인 채무조정 방안도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적인 채무조정 방안은 보증부 대출에 대한 채무조정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즉, 보증 대출에 대해서 정부가 일정 부분 빚을 감면해 주는 것이다. 현재 일부 정책금융기관에서 시행하고 있는 것을 전면적으로 확대하는 내용이다.

이날 포럼에선 재도전 통합지원체계 구축과 실패 경험의 데이터베이스화 필요성도 제기됐다.

기조연설을 맡은 한정화 한양대 교수는 "각 부처 간 흩어져 있는 재도전 정부정책들을 중소벤처기업부가 통합해서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면서 "실패의 경험들을 축적하는 일 또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석송 메타바이오메드 대표는 두번의 사업 실패로 인한 전재산 탕진에 자살 기도까지 했던 자신의 경험이 단순히 강연에 그치지 않고, 자산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희숙 한국재도전중소기업협회장 역시 실패 사례들을 DB화해서 실패 확률을 줄이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수규 중기부 차관은 "우버 공동창업자는 두번 파산한 후 그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했다"면서 "정부도 재도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며 재도전 기업인이 체감하도록 과감한 정책지원을 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엔 최수규 중기부 차관,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 신영선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한무경 여성경제인협회장, 이윤재 중소상공인희망재단 이사장, 김동열 중소기업연구원장, 성명기 이노비즈협회장, 고대진 IBK경제연구소장 등을 포함해 중소기업인과 액셀러레이터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특별취재팀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