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외교장관 오찬 회담…"한반도 비핵화 위해 공조"(종합)

비핵화·평화정착 진전 위해 협력…고위급 교류 지속 협의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부터),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6.14 jieunlee@yna.co.k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부터),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ieunlee@yna.co.k

韓日외교장관 오찬 회담…"한반도 비핵화 위해 공조"(종합)

비핵화·평화정착 진전 위해 협력…고위급 교류 지속 협의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정빛나 기자 = 강경화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4일 한미일 3자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한일 오찬 회담을 하고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시내 모처에서 한 오찬회담 모두발언에서 "이제 (북미정상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한국과 일본, 관련국들이 외교적 노력을 최대한 전개해나가야 할 시점"이라며 "앞으로도 (한일 간) 상호 긴밀한 소통, 전략적 소통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올해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인 점을 언급하며 "앞으로 수개월 간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가 되겠지만, 한일 관계에서도 아주 중요한 기간"이라며 "양국 간 관계에 어떤 새로운 발전 동력 될 수 있는 몇 달이 우리 앞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교부가 최근 출범한 '한일 문화·인적교류 TF'(태스크포스)에서 논의된 결과를 바탕으로 일본 측과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고노 외무상은 "북미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한국 측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며 "오늘(14일) 강 장관이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뒤 곧바로 3자 회담을 주최해 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이제 첫걸음을 내디뎠기 때문에 강 장관과 함께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함께 공조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회담에서 양측은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 관련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 한일 양국 간 협력을 앞으로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는 고노 외무상이 문재인 대통령과 강 장관의 일본 방문을 초청했으며, 이에 강 장관은 고위급 교류와 관련해 외교 당국간 계속 협의해 나가자고 답했다고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또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관련 우리 정부의 TF 출범을 평가하고 일본 측의 준비 및 검토 동향을 공유했으며, 양측은 앞으로 이와 관련한 구체 논의들을 계속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강 장관은 한일 어업협상의 조기 타결을 희망했으며, 고노 외무상은 이에 실무 차원에서 계속 검토해 나가겠다고 답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이날 오찬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정연두 북핵외교기획단장 등이, 일본 측에서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이 배석했다.

이에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포함한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에 모여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한 논의를 하고 한미, 미일 간 양자 외교장관회담 등도 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어 오후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다.

shin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