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주요 한미훈련 중단 지지…북핵 위협은 계속 우려해야"(종합)

지령 5000호 이벤트

외신들 "해리스 '일상적 소규모 훈련은 지속될 것으로 이해'" "한국에 대한 동맹의 약속은 철통 같아…변함 없다고 확신"

[연합뉴스TV 제공]

[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해리스 "주요 한미훈련 중단 지지…북핵 위협은 계속 우려해야"(종합)

외신들 "해리스 '일상적 소규모 훈련은 지속될 것으로 이해'"

"한국에 대한 동맹의 약속은 철통 같아…변함 없다고 확신"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는 14일(현지시간)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실제 협상에 진지한지를 가늠하는 차원에서 주요 (한미연합군사) 훈련을 멈출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리스 지명자는 이날 열린 상원 외교위 인사청문회에서 "(한반도 상황에 대한) 전체적인 풍경이 바뀌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해리스 지명자의 이 발언을 두고 AP통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은 그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방침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한 것이라고 전했다.

해리스 지명자는 다만 최종 결정은 국방부에 달렸겠지만, 중단은 주요 군사 훈련에 해당하고 한국 내 미군 병력의 일상적인 훈련은 지속될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AP통신도 해리스 지명자가 단기간 중단은 군사적 준비태세를 해치지 않을 것이며 보다 소규모 훈련은 지속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해리스 지명자는 특히 "나는 우리의 한국에 대한 동맹의 약속은 철통 같은 것이며, 변함이 없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언급과 관련, 미 군 당국 측은 한국 내 미군 병력의 훈련과 준비태세가 계속 확고히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워 게임'으로 언급한 구체적 중단 대상은 아직 불확실하나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이 해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이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해리스 지명자는 이와 함께 "우리가 핵 위협에 대해서는 계속 우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으로부터의 핵 위협은 없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과 배치되는 것이라고 AP통신은 풀이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전날 오전 일찍 귀국한 뒤 올린 트위터 글에서 "더이상 북한으로부터의 핵 위협은 없다. 모두가 이제 내가 취임한 날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해리스 지명자는 지난달 30일 하와이 인도 태평양사령부(옛 태평양사령부)에서 열린 사령관 이임식에서도 "북한은 여전히 우리의 가장 임박한 위협"이라며 "미국에 도달할 수 있는 핵 탑재 미사일로 무장한 북한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hanks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