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러시아의 개막전 완승, A조는 긴장하고 FIFA는 웃는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가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개막전이자 A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가 개막전에서 기분 좋은 완승을 거뒀다. 러시아의 경기력에 A조의 우루과이, 이집트는 긴장하고 FIFA는 미소를 지을 수 있게 됐다.

러시아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개막전이자 A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5-0 완승을 거뒀다.

비록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번 대회에 출전한 팀들 가운데 약체로 꼽히지만 러시아가 대회 첫날 5골을 넣고 챙긴 승점 3점은 의미가 크다.

러시아는 전반 12분 유리 가진스키의 헤딩 골로 리드를 잡았다. 전반 24분 팀 공격의 핵심인 알란 자고예프가 부상으로 쓰러졌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오히려 자고예프를 대신해 들어온 데니스 체리셰프는 전반 43분 역습 상황에서 추가 득점을 기록하면서 승리에 기여했다.

후반전 들어 잠시 주춤했던 러시아는 달레르 쿠자예프, 아르템 주바의 연속 투입으로 분위기 전환을 노렸고 이는 대성공이었다. 후반 25분 경기장에 들어간 주바는 1분 만에 헤딩골을 넣었다.

러시아는 계속된 공격을 펼쳤고 후반 추가시간에 체리셰프와 알렉산드르 골로빈의 연속골로 5점차 대승을 거뒀다.

이날 러시아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공 점유율(41%대59%)에서 뒤졌다. 패스 성공 숫자도 243개로 433개의 사우디아라비아에 크게 밀렸다. 하지만 왕성한 활동량을 앞세운 전방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 역습은 위협적이었다.

여기에 7만8011명의 홈 팬들이 보내는 일방적인 응원은 러시아 선수들에게 큰 자신감으로 이어졌다.

이날 러시아가 보여준 경기력과 홈팬들의 일방적인 응원은 앞으로 러시아와 경기를 치를 이집트(20일), 우루과이(25일)에 위협을 주기 충분했다.

이집트와 우루과이가 긴장하는 반면 FIFA는 미소를 짓게 됐다. 사실 러시아는 지난해 10월 한국전 4-2 승리 후 7경기에서 3무 4패로 승리가 없었다. 이번 대회에서 러시아의 성적은 걱정 될 수밖에 없었다.


러시아의 부진은 FIFA 입장에서는 고민이 될 수밖에 없다. 개최국의 성적이 좋아야 대회의 열기가 오르고 흥행이 되기 때문이다. 다행히 러시아가 산뜻한 출발을 하면서 FIFA는 걱정을 한시름 덜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