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초선 "당 중진 정계은퇴해야..본인들이 잘 아실 것"

15일 오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이 썰렁한채 을씨년스럽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으로 비상의원총회를 예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이 6.13 지방선거 참패와 관련, 당 중진들의 정계은퇴를 15일 촉구했다.

정종섭, 성일종, 이은권, 김성태(비례대표), 김순례 의원 등 당 초선의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보수정치의 실패에 책임있는 중진은 정계은퇴하고 한국당을 제대로 이끌지 못한 중진은 당 운영 전면에 나서지 말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중진을 겨냥한 정계은퇴 형식이 '차기 총선 불출마' 또는 '차기 당권 불출마'를 포함한 것으로, 이들 의원들은 "우리의 이 걸음은 어떤 경우에도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비상 의원총회를 앞두고 초선 의원들이 당 중진들의 정계은퇴를 압박하면서 향후 한국당 당권 구도를 비롯해 내부 갈등은 빠른 속도로 표면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초선의원들은 "더 이상 기득권과 구태에 연연하며 살려 한다면 국민은 용서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 우리당은 모든 희생을 감수해야하고 시대적 소명과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성명서 발표에 참여한 성일종 의원은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책임있는 중진에 대해 "본인들이 잘 아실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종섭 의원은 과거 친박근혜계 중진의원들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부분은 의원들께서 발전적으로 얘기가 될 것으로 본다"며 즉답을 피했다.

정 의원은 "오늘 성명서는 서울에서 모일수 있는 의원들만 모여서 했는데 일부만 모였기에 더 늘어날 것"이라며 "반성 뿐 아니라 거기에 부응하는 그런 결심을 하지 않으면 한국당이 살아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초선 의원들의 책임론에 대해 정 의원은 "그런 논의까지도 다 논의가 될 것"이라며 "저희 의원들이 고민하면서 각자 책임도 질 것이고 논의도 발전해 나갈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