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북미회담]

"한반도 문제 복잡..점진적으로 해결해야" 목소리 커진 시진핑

中 역할론 제기 적극 행보 "정치적 해결에 참여 원해"

【 베이징·서울=조창원 특파원 서혜진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대한 중국 역할론을 직접 제기했다.

최근 북·미 정상회담이 좌초될 위기에 처할 당시 북한에 대한 중국 역할론이 과도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이 사안은 사실상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그러나 북·미 정상회담 이후 중국 역할론이 부상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던 중 시 주석이 이를 공개석상에서 적극 제시한 것. 이에 중국은 남북한과 미국이 주도하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과정에 적극 참여해 북한 비핵화 검증과 평화협정 체결 등 일련의 과정에서 목소리를 내는 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14일 저녁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자 방중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북·미 회담에 대한 평가와 한반도 핵 문제 해법을 밝혔다.

시 주석은 난마처럼 얽힌 한반도 문제를 한꺼번에 타결할 수 없다며 점진적인 과정을 통한 정치적 해결을 강조했다. 특히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 해법인 쌍궤병행(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는 복잡하게 얽혀 있어 해결하려면 반드시 순서대로 점진적인 과정을 거쳐야 한다"면서 "북·미 양측이 상호 존중하고 같은 방향으로 가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와 안정,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원칙을 굳건히 견지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특히 "중국은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계속하길 바라며 미국을 포함한 각국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에 참여하길 원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대한 중국 역할론을 강조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도 폼페이오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이번 북·미 회담은 한반도 문제를 대화 및 평화적 해결이라는 정상 궤도에 올렸다"면서 "중국은 폼페이오 장관을 포함한 미국 측이 이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데 지지를 보내며 미국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과정을 추진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이 시 주석에게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위한 미국의 의지'를 전달했다고 미 국무부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활동에 대한 우려도 표시했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