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재판거래 의혹' 21일 첫 고발인 조사..임지봉 교수 출석(종합)

양승태 사법부 시절 법원행정처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임지봉 서강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21일 소환해 고발인 조사를 벌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21일 오전 10시 참여연대 대표로 임 교수를 소환조사한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과 김명수 대법원장 등에 대한 고발은 총 20건이 접수돼있다.

최근 검찰은 대법원에 수사를 위해 필요한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서면으로 요청했다. 대법원은 검찰이 보낸 요청서면을 검토한 뒤 자료 제출 범위 등을 확정할 계획이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