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축구공엔 언제부터 오각형 무늬가 있었을까?

지령 5000호 이벤트

월드컵과 함께한 축구공 디자인의 역사

보통 ‘축구공’하면 떠올리는 이미지는 검고 흰 오각형 무늬 가죽이 연결된 동그란 공을 연상합니다. 전형적인 축구공의 이미지죠. 그런데 원래 축구공은 이런 모양이었을까요?

우리에게 익숙한 축구공의 디자인은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시작됩니다. TV 중계를 고려해 디자인한 공인구 '텔스타'가 시발점이죠. 말 그대로 당시 흑백 텔레비전에서 잘 보이도록 만들었다는 뜻입니다.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인 ‘텔스타 18’은 1970년 오리지널 텔스타를 기념한 공인구입니다. 선명한 디자인과 함께 내구성과 반발력 향상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역대 가장 공격적인 공인구로 평가받습니다.

텔스타 18은 첨단 IT기술을 접목한 것이 특징입니다. 공 내부에 NFC칩을 장착해 공의 속도와 위치 측정이 가능합니다.
비디오 판독(VAR)과 함께 이번 월드컵에서 오심을 줄여주는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세계 축구의 발전과 함께 월드컵 공인구의 발전도 함께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또 어떤 첨단 축구공들이 등장할지 기대가 됩니다.













chu@fnnews.com 추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