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북미정상회담 개최지 ‘평화의 섬, 제주’ 거듭 제안

27일 제13회 제주포럼 개막식…세계 지도자 앞에서 공식화 
한소·한미·한일 정상회담 개최 경험…최적의 회담장소 강조

27일 제13회 제주포럼 개막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좌승훈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세계의 지도자들 앞에서 북한 비핵화 후속 협상에 따른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제주도를 선택해줄 것을 재차 제안했다.

원 지사는 27일 오전 10시20분부터 제주국제컨벤션센터 탐라홀에서 열린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개회식에서 이를 공식화했다.

원 지사는 이날 개회사를 통해 “제주는 1991년 한·소, 1996년 한·미, 한·일, 2004년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등 정상회담 개최지로 각광받아 왔다”며 “대전환의 시기마다 세계사에 큰 획을 긋는 역사적인 정상회담이 개최된 경험을 갖고 있는 제주도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제13회 제주포럼 개막식

원 지사는 이어 “한반도 비핵화와 아시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서는 남북미 외에도 중국·일본·러시아 등 주변국과의 회담도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여러 차례의 정상회담 개최와 13회째를 맞고 있는 제주포럼 개최 경험, ‘세계평화의 섬’으로서 제주가 갖는 상징성은 한반도 냉전 체제 해체와 아시아 평화를 재정립하는 최적의 회담장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또 “제주포럼은 각국의 지도자와 지식인이 참여하는 ‘집단 지성’이며, 역사적 대전환의 시점에 서 있는 아시아를 위해서 2018년 제주포럼이 해야 할 역할이 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기조연설을 위해 단상에 오른 이낙연 국무총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을 설명한 뒤 한반도 평화를 위한 세계의 지지와 협력을 호소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