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미얀마·몽골에 해외봉사단 파견

부산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다음달 2일 부산시청 국제회의실에서 '제10기 부산해외봉사단' 발대식을 한다고 28일 밝혔다.

2009년 첫 발족 이후 10기째를 맞이하는 이번 해외봉사단은 의료·교육·기능·청소년 봉사단으로 구성됐다.

미얀마 양곤 봉사단 50여명, 몽골 울란바토르 봉사단 60여명 등 총 110여명이다.

이들은 미얀마 양곤과 몽골 울란바토르 2개 도시에서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협력기관으로는 기존의 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와 부산기능육영회를 비롯해 올해는 대한결핵협회와 청소년·다문화국제봉사단(YMIS)이 추가로 참여했다. 여러 기관이 참여하는 만큼 수혜국 지역주민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부산시는 기대했다.

한편 부산시와 재단은 지난 2009년부터 부산형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의 하나로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등 자매우호도시에 약 700여명의 부산해외봉사단을 파견하고 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