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새마을금고, 신보 유동화증권 매입

신용보증기금이 발행한 2634억원 규모의 유동화증권을 국민연금과 새마을금고 등이 사들였다. 신보의 신용등급이 AAA등급인 점을 고려하면 금리를 같은 등급의 회사채 대비 4bp(1bp=0.01%) 높게 제시한 것이 통했다는 분석이다.

2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과 새마을금고, KDB산업은행은 지난 27일 신용보증기금이 발행한 '신보2018제4차유동화사채'의 선순위를 2634억원어치 매수했다.
이들은 앞서 5월에도 4506억원어치를 사들인 바 있다. 국민연금이 4월에 매입한 1600억원까지 포함하면 3개월 새 9000억원에 육박하는 규모다.

2년 만기의 선순위 1-1은 2.354%, 3년 만기의 1-2는 2.531%의 금리가 제시돼 각각 1978억원, 656억원 발행됐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