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첫 결재는 ‘저출산 극복’..'복지수도 충남' 의지

【홍성=김원준 기자】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임기 '제 1호' 결재 시책으로 ‘저출산 극복’을 선택하며 ‘복지수도 충남’ 건설 의지를 재확인했다.

2일 충남도에 따르면 양 지사는 도지사 집무실에서 사무인계인수서에 사인을 한 뒤 ‘저출산 극복 분위기 확산을 위한 임산부 전용 민원창구 개설 계획’서에 서명했다.

양 지사 첫 결재 사안인 이 계획은 출산 친화적인 환경 조성을 위해 임산부에게 민원 처리 등에 대한 우선권을 부여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계획을 구체적으로 보면, 충남도는 우선 도와 시·군청, 읍·면·동, 각 자치단체 산하기관, 도내 중앙 행정기관에 임산부 민원 우선 창구를 설치토록 한다.

또 민간의료기관 2171곳과 보건소 등에 임산부 전용 창구를 개설하고, 도내 버스·철도·항만여객선 터미널 76곳에도 전용 창구를 만드는 등 임산부가 탑승권 등을 먼저 발권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금융기관도 임산부 우선 이용 창구를 설치토록 하고, 임산부 우대 금융상품 개발 등 추가 협력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충남도는 이밖에 영화관을 비롯, 문화·체육·관광 시설에 임산부 배려 시설 설치 방안 등을 마련할 방침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번 시책은 양승조 지사가 당선자 업무보고 시 ‘당장 가능한 것부터 시행토록 하라’는 주문에 따라 마련한 것으로, 민선7기 ‘더 행복한 충남’의 방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라며 “앞으로 범도민 참여 분위기 확산과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실국별 추진체계를 정립하고, 공공 및 유관기관, 기업체 등의 참여를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