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 공식 사과..."조속한 안정화 노력"

김수천 사장 회사 홈페이지 사과문 게시

/사진=fnDB

아시아나항공이 최근 기내식 공급 관련 혼선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사진)은 3일 회사 공식 홈페이지에 '고객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올려 기내식 공급 차질로 인해 불편을 겪은 고객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 사장은 사과문에서 "기내식 공급업체 변경 과정에서 기내식 서비스에 차질이 생겨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케이터링 업체인 '게이트 고메'와 신규 서비스를 준비해 오던 중, 새로 건설 중이던 이 회사의 기내식 공장이 완공을 앞두고 화재가 발생했다"며 "이후 회사는 불가항력적인 재난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쳤고, 대체 업체를 통해 당사에 필요한 적정 기내식 생산능력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시행 첫 날 생산된 기내식을 포장하고 운반하는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혼선이 발생했다"면서 "그 결과 일부 편은 지연되고, 일부 편은 기내식 없이 운항하게 돼 고객 여러분께 큰 불편을 끼쳐드리게 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김 사장은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회사의 인력과 자원을 집중 투입하여 시행 초기의 오류를 현저히 줄여나가고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인 기내식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그는 "불편을 겪은 고객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면서 거듭 사과했다. 김 사장은 "저를 비롯한 아시아나항공 전 임직원은 하루 속히 기내식 서비스가 안정화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조속한 사태 수습 의지를 전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