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42개 대학 부산서 '공동 캠퍼스'

오는 9~27일 아시아 13개국 42개 대학 교수와 학생들이 참가하는 여름방학 '공동 캠퍼스'가 열리게 될 부산 해운대에 있는 동서대 센텀캠퍼스.


아시아 13개국 42개 대학의 교수와 학생들이 참가하는 여름방학 '공동 캠퍼스'가 부산에 있는 동서대에서 열린다.

동서대(총장 장제국)는 아시아 대학총장포럼(AUPF) 산하 프로그램인 '제7회 아시아 섬머 프로그램(ASP·Asia Summer Program)'을 오는 9~27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참가 대학들이 매년 1회씩 장소를 번갈아가며 개최하는 이 프로그램은 2013년 제2회때에 이어 5년 만에 동서대에서 열리게 됐다.

이 프로그램은 참여대학 교수들이 강의하고 학점도 인정된다는 점에서 지금까지 대학들이 외국인 학생들을 국내로 초청해 운영해 온 '서머스쿨'과 다르다.

이번에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나라는 한국, 일본, 중국,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등 모두 13개 국가다.

참가 대학은 말라야대(말레이시아), 페트라크리스찬대(인도네시아), 조사이 국제대(일본), 광동외어외무대학(중국), 싱가포르사회과학대(싱가포르), 방콕대(태국), 다포딜국제대(방글라데시), 비콜대(필리핀), 미콜라스 로메리스대(리투아니아), 노튼대(캄보디아) 등 42곳이다.

이들 대학은 모두 40명의 교수를 동서대 캠퍼스로 파견해 3주 과정의 37개 과목을 영어로 강의하게 된다.

올해는 아시아적 가치를 추구하는 과목이 많이 개설된 것이 특징이다.

태국 나레수안대학에서 참가하는 폰감 리암시리와타나 교수는 '21세기의 의사 소통 기술'라는 과목을 30시간에 걸쳐 영어로 강의한다.

인도네시아 페트라크리스찬대학의 릴리엑 소엘리스툐교수도 '아시아 드라마'라는 과목을 개설했다.

일본 일본경제대학의 고토 토시오교수는 '일본 문명과 동아시아의 기원'이라는 과목을, 중국 광동외어외무대학 우천루 교수는 '재화, 은행와 경제시장'라는 과정의 3주짜리 강의를 맡았다.

주최 대학인 동서대는 교수 4명이 ' 문화컨텐츠 산업과 한류' '한국 영화 속 명대사와 세계 명작' 등 4개 과정을 열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학생 수는 동서대를 포함한 아시아 42개 대학에서 참가를 신청한 355명이다.

참가 학생들은 3주 동안 모두 영어로 진행되는 2개 강좌를 선택해 수강할 수 있다. 과정을 모두 마치면 총 4학점을 인정받게 된다.

국내외 참가 학생들은 옵션투어와 다양한 문화체험 활동을 통해 국제 친선교류의 장도 갖게 된다.

동서대는 오는 9일 센텀캠퍼스에서 개막식에 앞서 참가 대학 10개국 16개 대학 총장들을 초청해 '고등교육 국제화 우수 사례'라는 주제의 총장회의도 갖는다.

동서대 장제국 총장은 "이번 프로그램이 아시아 대학들간의 긴밀한 네트워크 구축은 물론 참여대학 학생들의 이문화 이해와 글로벌 소통능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아시아 시대를 맞아 이를 무대로 활동할 국제적 인재를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