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재판거래 의혹 추가자료 금주 제출할 듯..檢, 자료 분석 주력

지령 5000호 이벤트
대법원 법원행정처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PC 하드디스크 등 재판거래 의혹 관련 자료를 이번 주 중 검찰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당분간 관련 자료 분석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이번 주 내 법원행정처로부터 자료를 넘겨받고 자료 분석에 집중할 방침이다.

현재 검찰은 법관사찰·재판거래 의혹의 정점인 임종헌 전 차장 등 법원행정처 간부·심의관들의 PC 하드디스크 실물을 통째로 제출받지 못할 경우 파일을 이미징(복제)해 건네받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검찰은 자료 분석 전문가들도 투입해 자료 분석한 뒤 혐의 입증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법원이 원할 경우 관계자 참관 하에 수사에 필요한 파일을 추출한 뒤 분석 작업에 나설 전망이다.

검찰 관계자는 "(법원행정처로부터) 자료를 받으면 일단 자료 분석에 집중할 것"이라며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객관적으로 자료를 분석할 것"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이와 별도로 이미 넘겨받은 410개 문건 중 대한변호사협회에 대한 압박 문건 등을 토대로 수사에 나서는 한편, 의혹에 연루된 판사들을 소환해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