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인도 공략 박차]

이재용 5개월만에 공식행보, 대외 경영활동 보폭 넓히나

문 대통령과의 첫 만남, 재계도 소통 기대감 커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도 노이다공장 준공식에 문재인 대통령 의전차 참석하면서 항소심 출소 후 5개월 만에 첫 공식행보에 나섰다.

재계에서는 집권 2년차에 접어든 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첫 만남이 재계와 실질적 소통의 신호탄이 될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다만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의 만남을 계기로 본격적인 대외 경영활동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과 상고심이 진행 중이고, 해외행사라는 점에서 일회성 공식행보에 그칠 수 있다는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

■이재용, 한.인도 경협 기여위해 참석

9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8일 민항기를 타고 인도 출장길에 오른 이 부회장은 이날 현지에서 열린 노이다공장 증설 준공식에 삼성전자 대표로서 문 대통령과 나란히 참석했다. 이날 준공식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취임 이후 이 부회장과 1년2개월 만에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라 재계의 이목이 쏠렸다.

이 부회장으로서도 지난 2월 항소심에서 풀려난 이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공식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부회장은 출소 이후 미래 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해외 현장경영에만 몰두해 왔다.

출소 후 첫 출장인 지난 3월 22일부터 17일간은 유럽과 캐나다, 일본 등을 돌며 인공지능(AI) 관련사업들을 집중 점검했다. 5월 초에는 '아시아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국 선전으로 출국해 세계 1위 전기차업체인 비야디(BYD) 왕추안푸 회장을 비롯해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대표들과 연쇄회동을 갖고 반도체 및 전기차 배터리 부품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지난 5월 31일부터 열흘간은 홍콩과 일본을 돌며 삼성전자의 또 다른 신성장동력인 자동차 전장사업 관련 파트너사들을 만나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이번 인도 출장이 출소 후 네 번째 해외출장인 셈이다.

이 부회장은 인도 출장을 놓고 고민을 거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내부사정에 밝은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과 삼성 측이 대외 공식행사에 부담을 느껴 고심을 많이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삼성전자 인도 사업의 미래를 좌우하는 중요 행사이고, 양국 경제협력 확대에도 기여할 수 있는 기회라는 점에서 힘을 실어주기 위해 참석을 결정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외경영 행보 본격화는 미지수

재계는 이번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만남이 노동친화적인 현 정권의 친기업 행보에 상징적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제단체 한 관계자는 "많은 기업들이 대내외 경영환경 악화로 위축돼 있는데 국가대표 기업인 삼성의 총수와 만나는 건 삼성을 넘어 재계 전체와 현실적인 대화와 정책 반영을 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며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기업들의 현장 애로를 최소화하는 실질적인 소통의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바랐다.


이 부회장이 노이다공장 준공식을 통해 대외 행보에 다소 숨통이 트일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재계 관계자는 "매출 200조원이 훌쩍 넘는 삼성전자 수장으로서 운신 폭이 넓어지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미.중 무역전쟁 등 급변하는 대외 경영환경에서 기업 인수합병(M&A) 등 대규모 투자와 빠른 의사결정이 필요한 시점에 이 부회장의 경영행보 확대는 삼성전자에 긍정적 요소"라고 밝혔다.

반면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아직 대법원 확정판결이 나오지 않은 건 이 부회장에게 여전히 부담스러운 부분"이라며 "이번 행사가 상대적으로 세간의 관심이 덜한 해외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본격적 대외행보로 보긴 어렵다"고 분석했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