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재용 만나 "한국서 일자리 더 많이 만들어 달라"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휴대전화 생산라인을 둘러 본 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따로 접견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함께 준공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행사장 도착 직후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담당 부사장의 안내를 받아 대기실로 직행했다. 이어 잠시 옷 매무새를 고친 문 대통령은 대기실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이 부회장과 홍 부사장을 따로 불러 5분간 접견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을 축하한다.
인도가 고속 경제성장을 계속하는 데 삼성이 큰 역할을 해줘 고맙다"며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대통령께서 멀리까지 찾아주셔서 여기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접견에는 조한기 제1부속비서관도 배석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