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文대통령, 군과 국민 이간질..애꿎은 기무사 문닫게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에 대해 국방부에 수사지시를 내린 것과 관련,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군과 국민을 이간질해 군을 와해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문 대통령의 계엄 검토 관련 국방부 수사지시에 대해 "결국 시나리오대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은 "거짓선동으로 애꿎은 기무사를 문닫게 하려는 수순"이라며 "기무사 보고서를 유출한 군사기밀유출사범부터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의원은 기무사의 계엄 검토 문건에 대해서도 "이 대비책은 결국 대비책으로 끝났다"며 "소요사태에 편승한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계엄의 요건, 절차를 검토하는 것은 군당국의 당연한 의무"라고 강조, 기무사를 엄호했다.

이어 "문(文)정권이 국정원을 손보는데 기무사만 가만둘 리 없다"며 "속히 기밀누설자를 잡아 목적을 규명하고 엄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