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촛불집회때 전시 계엄 검토 "매우 유감스럽고 안타까운 일"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탄핵정국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의 위수령과 계엄 검토 문건 작성 등에 대한 '독립수사단'을 구성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과천 기무사령부 입구. 연합뉴스

기무사령부는 현 정부 출범 이후 기무사는 엄정한 정치적 중립을 준수한 가운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과거사 청산 및 기무사 본질의 보안·방첩 전문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철저한 5·18 진상규명 지원을 통해 잘못된 과거와 단절함은 물론 장병 인권을 침해하는 관찰활동을 폐지하는 등 4차에 걸쳐 고강도 개혁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지난 정부 기무사가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을 촛불집회 기간 중 검토한 사실은 매우 유감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했다.

기무사는 "명확한 사실관계 규명을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수사에 적극 임할 것"이라며 "다시는 군 본연의 업무이탈 의혹이 제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