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한국당 기무사 비호'에 "군사쿠테타의 후예라지만…"

-"철저한 수사로 엄벌에 처해야 군 명예 회복"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사진)은 11일 기무사 문건 파문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비호에 대해 맹비난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한국당을 겨냥해 "아무리 군사쿠테타의 후예들이라지만 만약의 비상사태를 기무사가 대비했다고 감싸니 누가 비대위원장을 맡겠냐"고 꼬집었다.

전날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은 작년 3월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결정에 즈음하여 기각 또는 인용 시 촛불집회 또는 태극기집회에 의한 국가적 혼란과 극도의 치안불안 사태에 대비해 군이 취할 수 있는 비상조치 시나리오를 내부적으로 검토한 것"이라며 "어느 부분을 보더라도 실제 위수령 또는 계엄령을 통한 쿠데타 의도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현 정부 여당의 적폐몰이 연장선이라는 의혹이 있다"며 "독립수사단은 적폐몰이를 하거나 국가기관을 무력화하려는 의도로 수사를 해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의원은 기무사 파문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주문했다.

그는 "YS의 하나회 척결로, YS DJ 노무현 정부 15년간 군의 정치적 중립으로 과거 실추되었던 군의 명예를 회복하고 국민의 존경과 사랑을 받던 군이 이명박근혜 정권에서 민간사찰 댓글 등 정치개입을 시작해 군의 명예가 땅에 떨어졌다"며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촛불혁명 진압 위해 쿠테타를 도모했다면 당연히 철저 조사, 엄벌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철저한 수사로 엄벌에 처하는 것이 실추된 군의 명예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