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일리 제너, 포브스 최연소 여성 억만장자

지령 5000호 이벤트
[사진=카일리제너 인스타그램]

미국의 셀러브리티이자 모델인 카일리 제너(20)가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최연소 자수성가 억만장자로 꼽혀 폽스 표지모델에 등장했다.

카일리 제너는 자신의 이름을 딴 화장품 브랜드 '카일리 코스메틱스'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데, 그녀의 자산 규모가 9억 달러(약 1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포브스는 집계했다.

포브스는 "3년 전 카일리 코스메틱스를 론칭한 카일리 제너가 그동안 6억3천만 달러(약 7천60억 원) 상당의 화장품 매출을 올렸으며, 카일리 코스메틱스의 현재 기업 가치는 8억 달러(약 8천970억 원)에 달한다"고 평가했다.

카일리 제너는 자신의 자산 중 나머지 1억 달러를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출연료와 기타 소셜미디어 관련 사업에서 벌어들였다고 포브스는 밝혔다.

그녀는 인스타그램 등에 수천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소셜미디어 스타다. 제너는 모델 겸 방송인으로 유명한 킴 카다시안 웨스트의 이부동생이다.

사진=카일리제너 인스타그램]


카다시안가 자매들은 TV 리얼리티쇼 '카디시안 패밀리 따라잡기'에 출연하면서 유명해졌고 각자 모델·방송 활동을 하거나 독자 브랜드를 내세워 패션 사업을 벌이고 있다.

제너는 10대였던 2015년 모델 일을 하면서 모은 25만 달러(2억8천만 원)를 종잣돈으로 립스틱 키트를 만드는 화장품 회사에 투자한 게 사업의 시작이었다고 한다.

그녀의 이름을 달고 나온 립스틱 키트는 첫 생산으로 1만5천 세트를 만들었는데 온라인에서 판매 개시와 동시에 1분 만에 완판됐다.
29달러짜리 가격표가 붙은 최초 제품은 전자상거래 사이트 이베이에서 1천 달러에 재판매되는 진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카일리 코스메틱스는 2016년 한 해에만 3억700만 달러(약 3천440억 원)어치 팔려 나갔다. 포브스는 카일리 코스메틱스의 성장세는 2017년 이후에는 다소 둔화했다고 평가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