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약해지면 '전립선 비대증' 의심

50대 이상 남성 환자가 전체 환자의 92.1% 차지



소변 약해지면 '전립선 비대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립선 비대증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2017년 119만 5299명으로 건강보험 전체 진료인원의 5.1%로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연령대별 진료인원은 노인 70대 이상이 49만 7000명(41.6%)으로 가장 많았고 60대 37만 1000명(31.1%), 50대 23만 2000명(19.4%)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이상이 전체 진료인원의 92.1%를 차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이석영 교수는 "전립선 비대증은 40대 이후 발병하기 시작하는데, 초기에는 불편함이 크지 않다가 나이를 먹으며 전립선이 점점 더 커지는 반면 방광기능은 점점 감퇴하면서 배뇨증상이 악화된다"며 "불편감을 느끼는 시기가 대략 50대 후반 이나 60대 정도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전립선은 방광하부(방광목, 상부요도)를 둘러싸고 있는 기관으로 전립선비대가 있을 경우 다양한 배뇨 증상이 생기게 된다. 이로인해 삶의 질이 떨어지며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신장을 포함한 상부요로에 영향을 주게 된다. 예를 들어 방광폐색 등은 신장기능 저하로 신부전에 이르게 할 수 있고 방광 혹은 신장 내 여러 결석질환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 지속적인 방광 내 잔뇨로 요로감염, 심할 경우 요로패혈증 등으로 생명유지에도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

연령대별 진료인원 추이를 살펴보면 연평균 증가율은 20대가 12.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는 70대 이상이 8.1%, 30대 5.8%, 60대 5.4% 순으로 나타났다.

요양기관종별 진료인원 추이를 살펴보면 연평균 증가율은 의원이 6.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종합병원 5.8%, 요양병원 4.7%, 상급종합병원 2.0% 순으로 조사됐다.

요양기관종별로 진료비 추이를 비교해보면 연평균 증가율은 의원이 11.0%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요양병원 10.5%, 보건기관 9.8%, 종합병원 8.8% 순이었다. 진료형태별로 진료비 추이를 비교해보면, 2012년 3100억원에서 2017년 4485억원으로 1386억원이 증가해 연평균 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의 진료비는 2012년 229억원에서 2017년 331억원으로 연평균 7.7% 증가했고, 외래의 진료비는 2012년 2871억원에서 2017년 4154억원으로 연평균 7.7% 증가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