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안식년’ 택한 안철수… 정계복귀 가능성 열어둬

정치입문 5년9개월만에… “현장 배움의 시간 갖겠다”
첫 방문지 독일로 정해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당분간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있겠다는 의사를 공식 선언했다.

다만 일각의 정계은퇴설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을 피한 채 일종의 정치적 성찰의 시간을 가질 것임을 시사했다. 당장의 정계은퇴가 아니라, 정치적 안식년을 통해 내공을 더 쌓겠다는 의사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12일 오후 여의도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치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5년 9개월 동안 정치를 하면서 다당제 시대도 겪고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왔지만 미흡한 점도 많았다. 그럼에도 제게 과분한 사랑을 배풀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보내준 열망을 이뤄내지 못한 게 오늘 따라 더욱 가슴아프다"고 그간의 소회를 전했다.

다만 성찰과 경험의 시간을 통해 일종의 정치적 안식년을 가진 후 정계 복귀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현장 곳곳에서 경험하며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갖겠다"며 "그 끝이 어떤 것일지 저도 잘 알 수 없지만 지금 세계 각국이 직면한 어려움을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또 우리가 앞으로 나갈 옳은 방향이 무엇일지 숙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첫 방문지를 '독일'로 정했다. 구 동독과 서독의 통일 경험이 있는 데다 각종 분야의 유망한 중소기업이 국가경쟁력을 견인하고 있는 만큼 '경제'와 '통일'을 동시에 경험하고 싶다는 구상에서다.

안 전 대표는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고 말했다.

독일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독일은 '히든챔피언'으로 불리는 건실한 중소·중견기업이 경제를 이끄는 세계 대표적 국가"라며 "전 세계 4차산업혁명 역시 독일에서부터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또 "독일은 분단과 통일의 귀중한 경험을 가지고 이후의 발전에도 큰 공헌을 한 나라"라며 "그런 경험들을 통해 나름대로 가졌을 시행착오도 돌아보고 그 과정들을 슬기롭게 헤쳐나갔는지 열심히 배우러 떠나겠다"고 밝혔다.

우리나라가 직면한 혁신기업 육성 등 경제문제는 물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앞둔 상황에서 경제와 통일분야에서 우리와 유사한 길을 걸어온 독일에서 정치적 내공을 쌓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를 놓고 정치권에선 안 전 대표가 정계은퇴보다는, '이보 전진을 위한 일보 후퇴'로 해석하는 분위기가 많다.

안 전 대표는 국내 정계복귀 시점을 묻는 질문에 "어떤 기한을 정해두지 않았다"며 "제가 부족한 탓에 이루고 싶었던 양당체제를 완전히 허물지는 못했지만 제가 갔던 길이 올바른 길이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안 전 대표가 '정치 휴식기' 돌입을 선언한 건 2012년 제18대 대통령 선거 레이스에 뛰어들면서 정치에 본격 입문한 지 5년 9개월 만이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