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오늘 '싱가포르 렉처'…순방 마치고 귀국

靑 "한반도 평화가 아세안 평화·번영으로 연결되는 점 강조" 북미 신경전 속 평화메시지 주목…5박6일 인도·싱가포르 일정 마무리

(싱가포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샹그리라 호텔 타워볼룸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서 '평화와 협력, 새로운 미래를 위한 도전'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8.7.12 scoop@y

문대통령, 오늘 '싱가포르 렉처'…순방 마치고 귀국

靑 "한반도 평화가 아세안 평화·번영으로 연결되는 점 강조"

북미 신경전 속 평화메시지 주목…5박6일 인도·싱가포르 일정 마무리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싱가포르 국빈방문 마지막 날인 13일 정·재계, 관계, 학계, 언론계 등 현지 여론주도층 인사 400여 명을 상대로 '싱가포르 렉처' 연설에 나선다.

이번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이 만나 북핵 문제 해결의 역사적 전기를 마련했다는 점을 평가하는 동시에 이를 계기로 평화에 기반을 둔 '아세안 번영의 축'을 만들어내겠다는 구상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강연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 아세안의 평화·번영과 연결된다는 점, 신남방정책과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연관성 등을 중점적으로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최근 한반도 비핵화를 두고 북미 간 신경전 양상이 이어지는 상황인 만큼, '중재자'이자 '촉진자' 역할을 해 온 문 대통령이 이 연설을 통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할리마 야콥 대통령 및 리센룽 총리와의 잇단 회담에서 "북미 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다.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연설 후 동포들을 격려하기 위한 오찬간담회를 하는 것으로 5박 6일간의 인도·싱가포르 순방을 모두 마무리하고 이날 오후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hysu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