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유해송환 회담 15일 개최 합의..장성급 만날듯

연합뉴스 자료사진. 판문점에서 남한 경비병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북미가 15일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오늘 낮에 그들(북한)이 연락해서 일요일(15일)에 만남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북한 측은 12일 실무회담 대신 오는 15일 장성급 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안해 회담의 격을 높이는 취지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12일 판문점에서 유해 송환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했지만 북한이 나오지 않아 불발됐다.


6.25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12정상회담의 합공동성명에 담긴 내용이다.

지난 6~7일 방북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고위급회담에서 12일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을 갖기로 한바 있다.

북미간 비핵화와 체제보장 협의가 지연 되는 가운데 유해송환은 북미 신뢰 관계를 이어갈 주요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