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부인 "김지은씨, 남편 좋아한다고 생각했다"(종합)

수행비서 성폭력 의혹으로 재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5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등 회원들이 '증인 역고소'에 항의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비서 김지은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재판에서 안 전 지사의 아내인 민주원씨가 "김씨가 안 전 지사를 좋아한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불안하고 불쾌했다"고 증언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13일 안 전 지사에 대한 5차 공판기일에서 두번째 피고 측 증인신문을 심리했다. 이날 증인신문은 민씨와 김씨의 경선캠프 동료인 성모씨, 충남도청 공무원 김모씨 등 총 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증언대에 오른 민씨는 김씨에 대해 "김씨가 안 전 지사를 일방적으로 좋아한다고 생각했다. 처음부터 불안했다"며 "김씨가 남편을 위험에 빠뜨릴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남편을 의심한 적도 없었다"며 목멘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안 전 지사 여성 지지자 중 한 지인이 내게 '우리는 김씨를 '마누라 비서'라고 부른다'고도 말해줬다"고 전했다.

민씨 증인신문에서는 '상화원 사건'이 주로 다뤄졌다. '상화원 사건'이란 지난해 8월 중순 충남 보령 한 출장지 숙소에서 안 전 지사 부부가 잠자고 있던 중 "김씨가 침실 안으로 들어왔다"고 민씨 측이 주장한 사건이다.

민씨는 "당시 숙소는 복층으로 이뤄진 구조로, 1층에서 김씨가 자고 2층에서 부부가 잤다"며 "김씨가 계단을 올라와 문을 열고 들어와서 안 전 지사를 계속 쳐다봤다"고 했다.

이어 "너무 당황해서 가만히 실눈으로 보고 있던 중 안 전 지사가 깨서 '지은아 왜 그래'라고 했다"며 "그러자 김씨가 '아, 어' 이러더니 도망치듯 쿵쾅거리며 내려갔다"고 말했다. 민씨는 "당시 시각은 새벽 4시 5분경이었다"며 "안 전 지사가 그 늦은 시간에 들어온 김씨에게 너무 부드럽게 물어봐서 불쾌했다"고도 전했다.

해당 사건에 대해 왜 곧바로 김씨를 꾸짖지 않았냐는 변호인과 검사 질문에는 "나도 그게 후회된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날 민씨는 "김씨에 대한 내 첫 느낌으론 '오랜만에 애인 만난 느낌이었다"는 등 발언을 하다 재판부로부터 "개인 느낌 말고 사실관계 위주로 말해달라"며 제지받기도 했다.

또 같은 날 오전 재판에서 증언대에 오른 성씨는 "김씨가 안 전 지사를 지탱하고 기댈 수 있다는 뜻으로 '하늘'이라 불렀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성씨는 지난해 1월부터 안 전 지사 경선캠프에서 팀장으로 활동했던 김씨 동료 중 한 명으로,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했다.

평소 김씨와 친하게 지냈다던 성씨는 "김씨가 평소에 (안 전 지사를 가리켜) '하늘'이란 말을 썼다. 그 때는 절대 권력을 뜻한 건 아니었고 자기가 기댈 수 있는, 그래서 어려움, 아픔을 극복할 수 있는 의미였다"고 증언했다.

안 전 지사 변호인 측은 지난해 12월 중순 수행비서에서 정무비서로 김씨 보직이 변경된 뒤 김씨가 성씨와 나눈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대화에서 김씨는 "잔바람이 나를 찌르지만 큰 하늘이 나를 지탱해주니까 그거 믿고 가면 된다"라고 말했다. '권위적이었다'고 김씨 측이 가리킨 경선 내 팀 분위기에 대해서는 "캠프가 젊어서 활기차고 분위기가 좋았다"고 반박했다.

마지막으로 증인신문을 받은 충남도청 행정직 공무원 김모씨도 "안 전 지사는 청소부나 청원경찰관에 먼저 인사하기도 하고 하위직원에 배드민턴이나 탁구 치자고 하기도 했다"며 "안 전 지사는 개방적이고 민주적인 도지사"라고 평했다.

한편 이날 김씨 변호인 측은 증인신문에 앞서 "재판 일부만 비공개돼다 보니 문맥 없이 일부 증언만 여과없이 보도돼 김씨 상황이 심각하다"며 "김씨는 원래 모든 공판을 다 방청하려 했지만 지난 피해자 신문 이후 현재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또 상화원 논란과 관련해서는 "김씨는 상화원에서 함께 숙박하던 여성이 안 전 지사에게 '옥상에서 2차를 기대할게요'라고 보낸 문자를 받았다.
다른 일이 일어날 것을 막기 위해 숙소 옥상 올라가는 곳에 한밤중 대기했다"며 "대기하던 중 불투명한 유리 너머 밖 복도에 있다 방 안에서 사람이 움직이는 모습을 봐서 내려왔다"고 전했다.

다음 재판은 오는 16일 열릴 예정이며 전문가 증언 등이 있어 비공개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이달 안에 1심 선고를 내릴 계획이다.

kua@fnnews.com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