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지사, 보육·돌봄문제 해결없이 저출산 문제 해결없어

도청 어린이집 찾아 간담회

【안동=김장욱기자】보육·돌봄문제 해결없이 저출산 문제 해결없다.

경북도는 이철우 경북지사가 16일 오전 도청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 현장을 직접 살핀 뒤 교사, 학부모들과 보육 문제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문은 보육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해 저출산 문제 해결과 일가정 양립을 위한 보육환경 개선 등 전반적인 문제에 대해 진솔한 의견을 나누고 보육과 돌봄정책 등을 마련하고자 전격 열렸다.

이날 학부모들은 도청신도시 이전과 함께 젊은 직원들의 이주가 대폭 늘어 이날 현재 어린이집 대기인원이 36명에 이른다며 어린이집 시설 확충과 보육시간의 탄력적인 조정 등을 통해 '워라벨'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이 지사는 "보육에 대한 정부의 책임 강화를 위한 무상보육 등 많은 제도가 시행됐으나 여전히 민간과 국공립 어린이집의 격차가 존재한다"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해 부모들의 선호도가 높은 국공립 어린이집을 확충하고 민간보육서비스의 질 개선을 통한 공공형 어린이집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민간 어린이집 학부모 추가 보육료 지원과 육아 거점기관인 육아종합지원센터와 장난감도서관 확충에도 적극 나서겠다"며 "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지역사회 전체의 관심과 협조를 통해 돌봄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한 '경북형 온종일 돌봄 체계'를 구축, 아기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경북형 온종일 돌봄체계는 3개 부처로 나눠진 돌봄 추진체계를 일원화하고, 돌봄공백 해소를 위해 돌봄연계 컨트럴 타워인 '경북형 마을 돌봄터'를 신설하고, 맞벌이 부부의 조기 출근과 늦은 퇴근에 대비해 생활권별 긴급돌봄 거점시설 마련과 돌봄 공동체 육성, 육아나눔터를 대폭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이 지사의 방침에 따라 임신과 출산에서부터 육아와 돌봄까지 도와 지역공동체가 함께 나누는 체계가 완성되도록 세심한 정책을 마련해 지속적으로 추진해 저출산 문제 극복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 지사는 "일자리와 인구 늘리기는 도정 역점시책으로 청년들이 들어와 살 수 있고, 아이낳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살맛나는 경북을 만드는데 모든 도정 역량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