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저층주거지 재생' 멘토-멘티 맺어 선배마을 노하우 전수

서울시는 도시재생 사업 활성화를 위해 사업 과정에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민-민 협업 시스템'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도시재생 사업 경험이 있는 마을의 주민이나 청년이 '선배'가 돼, 사업을 준비 중이거나 앞둔 마을 주민에게 1대1로 노하우를 공유하는 사업이다.

멘토 역할은 현재 주거환경관리사업의 기반시설 조성이나 주민공동이용시설 조성 등 공공부문 사업을 완료한 연남동(마포구), 박미사랑마을(금천구 시흥동), 양지마을(강북구 미아동) 등 18곳 마을이 하게된다.
멘토 마을들은 현재 진행 단계에 있는 18개 마을과 1대1 멘토-멘티를 맺어 정기적으로 만남을 갖고 멘토링을 해주게 된다.

서울시는 이날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77개 저층주거지 마을 주민과 350여명의 청년이 참여한 가운데 '주민 멘토-멘티 결연 협약식 및 청년워크숍'을 갖는다.

김성보 서울시 주거사업기획관은 "2011년 시작된 주거환경관리사업 초기부터 진행 중인 선행마을의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이제 시작단계에 있는 후배 마을에 전파한다면 저층주거지 재생사업의 지속가능성이 보다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상호 활발한 교류협력과 아이디어 발굴을 통해 저층주거지 도시재생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