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의 '역설' 외식·식품값 줄인상.. 서민경제 되레 압박

급격히 오르는 인건비에 기업들 "감당 어렵다"
하반기에도 제품값 올릴 듯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물가상승 여파가 올해 연말께 밀려올 전망이다. 최저임금 상승으로 기업들이 미뤄왔던 가격인상 카드를 연말쯤 꺼낼 것이라는 산·학계의 의견이 속출하고 있다.

물가 상승으로 내수 축소까지 우려되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물가 상승→서민경제 부담→내수 축소'의 악순환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올해 상반기 연이은 외식·가공식품 가격 상승도 지난해 최저임금 인상이 원인이라는 게 유통업계의 지적이다.

17일 유통 산·학계에 따르면 내년도 최저임금이 10.9% 오른 시급 8350원으로 결정되면서 '최저임금발 물가 상승' 압박이 커지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이 하반기 물가 상승으로 이어져 서민경제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2년 만에 25% 넘게 오른 최저임금으로 인한 추가 물가 상승은 예고된 수순이라는 것이다.

■도미노 물가인상 우려

전문가들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단기간에 흡수하기 어려우니 가장 손쉬운 방법으로 제품가격을 올리는 수순을 밟게 된다고 설명한다.

중앙대 경영학과 위정현 교수는 "1등 업체가 가격을 올리기 시작하면 다른 업체들도 가격을 줄줄이 올리는 가격선도 효과 때문에 지금은 서로 눈치를 보는 단계에 있을 수 있다"면서 "올해 제품가격을 일시적으로 올렸으니 국민적 비판을 피해 하반기에 상황을 보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위 교수는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속도조절이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식품·유통업계도 하반기 물가 인상 우려를 최저임금 인상 탓으로 돌리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원가 구성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건 재료비보다도 인건비"라며 "제조업체에서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한 가격 상승을 꾸준히 요구해왔다"고 전했다.

식품업계 관계자도 "해마다 오르는 인건비, 물류비 등이 포함된 원자재 비용을 자체적으로 흡수하다가 더 이상 감당할 수 없어서 가격을 올려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다"고 하소연했다.

■서민물가 인상 대책 못 찾아

10.9% 오른 내년도 최저임금의 영향으로 외식비 등 각종 서민물가 상승도 불보듯 뻔하다는 지적이다.

앞서 올해 상반기에도 지난해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외식업계의 가격 인상이 이어진 바 있다. 주로 최저임금 근로자가 많은 업종의 가격 상승이 이어졌다. 롯데리아, 맥도날드, 버거킹, 맘스터치 등 버거 업계에서 시작해 치킨과 피자 업계까지 가격을 올렸다.

롯데리아는 지난해 11월 불고기버거 100원, 새우버거 200원을 인상하는 등 버거와 디저트, 음료 가격을 최대 5.9% 올렸다. 맥도날드 역시 올해 27개 품목을 대상으로 100~300원가량 제품가격을 인상했다. 평균 인상률은 4.01%다.
버거킹도 지난 3월부터 일부 메뉴에 한해 가격을 100원씩 인상했다.

치킨업계 1위인 교촌치킨은 배달료 2000원을 추가로 받기 시작했고 피자업계 1위 도미노피자도 피자 라지(L) 사이즈는 1000원, 미디엄(M) 사이즈는 500원 인상했다. 피자헛과 미스터피자는 배달 최소결제금액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