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2018 청년TLO 육성사업’ 선정

【대전=김원준 기자】한남대학교는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이 추진하는 ‘2018년 청년 대학 기술이전조직(TLO) 육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3년간 약 30억 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청년TLO(Technology Licensing Office) 육성사업은 기업 혁신 역량을 키우기 위해 공공 기술의 민간 이전 활성화와 청년기술이전 전문가를 육성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대학이 보유 중인 우수기술을 기업에 이전해 사업화 및 창업 촉진,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미취업 이공계 학·석사 졸업생을 ‘청년 TLO’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남대는 사업 선정에 따라 이공계 미취업 졸업자를 대상으로 매년 70명 정도를 선발해 기업 및 기술 동향 조사 등 TLO기본 역량교육을 진행하고, 실험실 연구자 지원 및 실험실 보유기술의 사업화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또한, 한남대는 기술이전 및 기술사업화를 통한 취업·창업 역량강화 및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청년TLO 역량강화교육, 기업과 기술 이해도 제고를 통한 취업률 향상, 보유기술의 습득을 통한 청년 TLO의 기술벤처 창업 등을 추진한다.

사업 총괄책임자인 한남대 강봉수 교수(기계공학과)는 “이 사업으로 기술사업 활성화와 지역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한편 청년TLO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속발전을 위한 인력의 선순환 체계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전국 64개 대학은 약 7만5000개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약 1만8000개는 대학 내부에서 우수기술로 분류·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기술이전 전담조직(TLO) 인력 부족(평균 7.1명) 등으로 인해 기술이전은 연간 3500건 수준에 그치고 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