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신유압 김병구 대표 주한네덜란드 명예영사로

부산의 중견기업인인 ㈜동신유압 김병구 대표가 19일 오후 2시 (주)동신유압 창원공장에서 주한네덜란드 명예영사 취임식을 가졌다.

김 명예영사는 부산의 대표적인 장수기업이자 중견기업인 ㈜동신유압의 대표로서, 혁신적인 경영 마인드로 해외 수출에 앞장서고 있는 경제 전문가로 알려져있다.

이번 명예영사 취임으로 양국 기업인들이 네트워킹하는 자리 뿐 아니라 양국 국민이 실질적으로 경제와 문화를 통해 교류하고 소통하는 자리가 자주 마련될 계획이다.

취임식에 이어 가진 축하 리셉션에서는 주한 네덜란드 대사와 네덜란드 기업 대표들이 참여해 부산시 관계자들과 부산-네덜란드간 네트워크 구축 및 상호협력을 도모했다. 부산시에 따르면, 현재 부산에는 40개국의 명예영사가 있다. 이번 네덜란드 명예사 취임으로 유럽지역은 총 17개국 명예영사가 부산에 활동하게 된다.

네덜란드는 6·25전쟁 때 5300여명의 젊은이들이 우리나라를 찾아 자유와 평화를 위해 함께 싸웠던 우호 국가다.
현재 아시아에서 중국 다음으로 한국과 교역량이 많은 국가로서, 조선업과 철강업을 비롯한 기업투자, 무역,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또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은 33여년간 부산의 자매항으로 민선7기 목표인 해양수도 부산으로서의 역량 강화와 도시발전에 힘이 실어질 예정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네덜란드 명예영사 취임을 계기로 네덜란드 주요 도시와 긴밀한 네트워크 구축 및 글로벌사업을 추진해 부산 도시브랜드 가치 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