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주거단지 3단계 준공검사'에 외부전문가 참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철저한 준공관리로 신규 공동주택의 입주 만족도를 높이고 준공검사의 객관적 신뢰성을 확보하고자 '주거단지 준공검사 3단계 혁신방안' 을 수립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16년부터 지자체 공무원 등 일반 시민이 참여하는 준공검사 제도를 운영하여 왔으나 일부 지구에서 주거성능 저하, 도시기반시설 미흡 상태로 준공되는 등 문제점이 지적돼서다. LH는 올해 들어 공동주택 준공검사를 3단계로 구분하여 입주민을 비롯하여 외부전문가, 시공관계자 및 신규 도입한 전문 컨설팅 업체을 통해 신뢰성, 전문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1단계는 '시민참여형 사전준공검사'다. 입주민의 품질 기대수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입주민은 물론 공무원, 기술단체, 학계, 주부모니터단 등 외부전문가 등이 참여하며 검사자 비율을 기존의 2배 이상 확대 운영한다.

1단계에서는 초기 입주단지의 도로, 상하수도 등 도시기반시설 완료여부 확인 절차를 보다 강화하여 입주민의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개선했다.

2단계는 LH와 시공사, 지급 자재업체 임원 등 시공관계자가 참여하는 '준공 품평회'다. 전국 모든 LH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LH 본사직원과 건설기술자 전원이 참여하여 꼼꼼한 준공품평회를 실시한다.

특히, 입주고객에게 고품질의 입주·하자서비스 제공을 위해 'CS전문업체'를 도입하여 입주 이후의 생활불편사항 및 하자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 3단계로 설계와 시공품질 일치를 위한 '준공도면 품질 컨설팅 용역'을 올 하반기부터 15개 준공지구에 시범 시행해 입주만족도 뿐 아니라 양질의 신규 전문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LH에서 개발하는 전 사업지구로 이를 확대할 예정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입주민, 외부전문가, 전문업체 등이 참여하는 공정하고 투명한 준공검사 절차를 확립해 LH 사용검사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입주민의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과 주거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