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노회찬 비보, 참담한 심경..자세한 경위는 파악 중"

지령 5000호 이벤트

정의당은 23일 오전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 중인 '드루킹'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던 노회찬 의원이 숨친 채로 발견된 것에 대해 "참담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토로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심경을 밝히며 "노회찬 원내대표에 대한 갑작스럽고 황망한 비보가 있었다"며 "사건과 관련한 대략의 사실관계는 경찰의 발표와 같으며, 자세한 상황은 저희도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은 이날 오후 3시 국회 본청에서 긴급회의를 열 예정이다.

최 대변인은 그러면서 "고인과 관련된 억측과 무분별한 취재를 삼가해달라"고 당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노 의원은 이날 오전 9시39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7층과 18층 사이에서 밖으로 투신해 숨졌으며 정확한 경위는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