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역 정치·노동계 노회찬 의원 애도 물결

진보 정치 1번지 경남 창원지역 충격파 더욱 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23일 서울의 한 아파트 현관에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되자 경남지역 정치·노동계가 일제히 성명을 통해 애도를 표했다. 사진은 파이낸셜뉴스 초청 여야 국회의원 좌담회 모습니다./사진=fnDB
【창원=오성택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투신사망 소식에 경남지역 정치권과 노동계가 일제히 애도의 뜻을 밝혔다.

경남지역 여야 정치계는 23일 노 의원의 투신사망 사실이 알려진 뒤 일제히 고인을 추모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대한민국 정치사에 큰 비극”이라며 “노 의원이 생전 외쳤던 민주주의의 가치들은 정치인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의 가슴 속에 이어져갈 것”이라고 애도했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도 논평을 통해 “평생을 노동운동과 민주화운동에 앞장서며 대한민국의 정치발전에 기여한 진보정치의 큰 인물이 떠났다”며 “경남과 대한민국의 발전, 진보정치의 실현을 위해 헌신한 고인을 도민들과 함께 기억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진보정치의 벗이자 노동자와 약자의 편에서 함께 싸워온 고인의 비보에 황망함을 금할 수 없다”며 “고인을 잃은 것은 대한민국 진보정치의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고 애통해 했다.

경남지역 노동계도 노 의원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애도의 뜻을 밝혔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평소 지역 노동현안을 살뜰하게 챙긴 노 의원의 비보에 노조가 받은 충격파가 너무 커 당장 무엇부터 해야 할지 난감하다”며 “상황을 지켜보며 향후 대응방안을 찾아볼 생각”이라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노총 경남본부도 “노조 전체가 충격으로 멍한 상태”라며 “평소 지지하던 정치인의 갑작스런 비보에 더욱 충격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댓글조작 혐의로 수사를 받던 ‘드루킹’ 측으로부터 5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아오던 노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관에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