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중기청, 전통시장 상인들과 간담회 개최

내년도 최저임금 확정에 따른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 확인 위해
경영현장의 목소리 정부관련 부처에 전달, 후속대책 마련에 적극 반영키로 

경남중기청이 24일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이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 등 경영현장의 목소리를 후속 대책에 반영하기 위해 경남전통시장상인연합회와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경남중기청
【창원=오성택 기자】 경남중소벤처기업청이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이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 등 경영현장의 목소리를 후속 대책에 반영하기로 했다.

경남중기청은 24일 경남전통시장상인연합회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경영애로 사항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장국 경남전통시장상인연합회회장은 “장기간 경기침체로 전통시장 경기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와중에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올라 상인들이 근심이 크다”면서 “정부가 나서 효과적인 대책을 서둘러 마련하고 전통시장의 경기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조속히 강구해 줄 것”을 촉구했다.

또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박현호 진주중앙시장 상인회장과 정대용 진주청과시장 상인회장 등은 현재 경기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전통시장의 효과적인 경기회복을 위해 온누리상품권의 발행규모 및 할인 폭 확대 등 특단의 조치들이 조속히 시행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영학 청장은 “상인들의 애로 및 건의사항은 중소벤처기업부와 관련 정부부처에 정확히 전달해 효과적인 후속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향후 발생되는 애로사항과 문제점에 대해서도 수시로 의견을 수렴해 빠른 시일 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