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령관 "계엄 문건 위중한 상황으로 보고... 송 장관 인지했다"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은 24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계엄령 문건과 관련 "3월 16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위중한 상황으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 사령관은 박근혜 정부 당시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에 대해 송 장관에게 보고할 때 '송 장관이 바쁘니까 놓고 가라고 했다는데 맞느냐'는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의 질문에 "장관이 위중한 상황으로 인지했다"고 답했다.


이어 서 의원이 ‘송 장관에 보고 당시 엄중 수사 필요성이 있고 대통령 보고 사항이라고 했느냐, 아니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것이라고 보고했느냐’고 질문하자 이 사령관은 “대단히 중요한 사항이고 위중함은 당시에도 인지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이종명 한국당 의원은 '왜 1년 지난 시점인 3월 16일에 용도 폐기된 (계엄) 문건을 장관에게 보고했느냐'고 묻자 이 사령관은 "3월 8일 군인권센터에서 수방사의 위수령과 관련된 문건이 거론되면서 국방부에서 면밀히 조사하라고 했고 부대원이 자진 신고를 해서 그런 내용을 파악해 장관께 보고드렸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 시기에 그 문건을 작성한 일부가 '우리도 과거 이런 것을 검토했다'는 사항으로 해서 USB에 담아서 문건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전에는 몰랐느냐'는 이 의원의 질문에는 "그렇다"면서 "다소 궁금하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정보기관 특성상 소수 인원이 하는 것을 다른 인원 대다수가 몰랐다고 추가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